본문 바로가기

과거 자료들236

[서평] 무한한 정보의 바다에서 홍수에 빠지지 않는 법 - 정리하는 뇌 리뷰 교보문고에 따르면 오늘날 하루 동알 발간되는 책의 양만 약 130권이 넘는다고 합니다. 130권이면, 하루에 발간되는 양만으로도 한 사람이 일년 내내 일기에도 버거운 양입니다. 책뿐만 아니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톡 그리고 이메일까지 오늘날 우리는 정보의 홍수에 빠져서 헤어나오기 힘들정도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는 정보들만 처리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한 시대입니다. 이럴때 일수록 중요한 것은 모든 정보를 습득하는 것이 아닌, 정보를 적절하게 해석하고 취사선택하는 일입니다. 어떻게 하면, 정보의 홍수에서 뇌를 과부하에 걸리지 않게 할 수 있을까요? '정리하는 뇌'는 그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서평] 무한한 정보의 바다에서 홍수에 빠지지 않는 법 - 정리하는 뇌 리뷰 뇌의 과.. 2020. 1. 17.
[서평] 변치 않는 주식 투자 승리의 비결 - 주식에 장기투자하라(제러미 시겔) 지난 2세기 동안 사회는 극적인 변화를 겪었는데도, 주식의 실질 수익 률은 장기간 안정적으로 유지되었다. 미국은 농업경제에서 산업경제를 거쳐 이제는 서비스와 기술이 주도하는 탈산업경제로 전환했다. 세계는 금 본 위제에서 지폐 본위제로 전환했다. 전에는 정보가 외국으로 전달되는 데 몇 주가 걸리기도 했으나 이제는 세계로 즉시 전달된다. 이렇게 부를 창출하는 기본 요소들은 엄청나게 바뀌었는데도, 주식 수익률은 놀라울 정도로 안정적이었다. [서평] 변치 않는 주식 투자 승리의 비결 - 주식에 장기투자하라(제러미 시겔) 장기투자하라? 주식에 장기투자하라는 말은 이제는 마치 상식이 된 말 같습니다.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주식에 장기투자하는 것의 성과가 나쁘지 않음을 알고 있기 때문이죠. 이 도서는 주식 시장에 장기.. 2020. 1. 14.
[서평] 손정의 회장 인생의 바이블 - 사업을 한다는 것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하려는 진심 어린 마음이 있다면 그 매장의 지하실이 어떻게 생겼는지, 그곳으로 가는 골목은 어떻게 뻗어 있는지를 알아야 한다. 그래서 재고나 배송에 관한 더 나은 방법을 고객에게 제안할 수 있을 정도는 되어야 한다. 나는 언제나 그렇게 했고 그런 상세한 지식이 맥도널드에 큰 도움이 되었다. 이런 태도로 일을 한다면 삶이 당신을 저버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당신이 어느 회사의 회장이든, 혹은 접시를 닦는 사람이든 마찬가지이다. ‘일하는 즐거움, 일해야 하는 즐거움’을 깨닫는 법을 배워야 한다. [서평] 손정의 회장 인생의 바이블 - 사업을 한다는 것 맥도널드를 키운 레이 크룩의 자서전 믹서기 판매 사원에서 독립하고 맥도날드를 만나 전 세계에서 가장 잘나가는 맥도날드를 키워내기까지.. 2020. 1. 13.
[서평] 대중을 등지고 시장을 이기는 비법 - 데이비드 드레먼의 역발상 투자자 (2)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궁금증이 제기된다. 배당을 지급하고 이익도 잘 나는데, 왜 주가가 내재가치에 비해 싸게 거래될까? 이런 기업들은 보통 불황에 집중적으로 출현한다. 경기가 급격히 악화되는 과정에서 좋은 기업들의 주가도 함께 주가가 폭락하는 일은 일상다반사라 할 수 있다. 불황이 아닌 시기에는 각종 추문이나 일시적인 난관에 빠져 있을 때, 내재가치에 비해 주가가 싸게 거래된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주식들이 눈에 띌 때가 항상 부정적 정보, 다시말해 부정확한 정보가 우세한 시점이라는 점이다. 이에 대해 드레먼은 장기투자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지금까지 항상 그랬듯이, 주식은 탄탄대로로 순항할 것이다. [서평] 대중을 등지고 시장을 이기는 비법 - 데이비드 드레먼의 역발상 투자자 (2) 대중을 등지고 시장.. 2020. 1. 10.
[서평] 대중을 등지고 시장을 이기는 비법 - 데이비드 드레먼의 역발상 투자자 (1) 새로운 정보가 더 많이 쌓인다고 해도 정확도는 아주 미미하게 상승한다. 경마 도박사를 대상으로 한 실험의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노련한 8명의 경마 도박사에게 우승마를 고르는 데 중요한 정보 5개에서 10개를 차례로 주었다. 받는 정보가 늘어날수록 우승마를 맞출 수 있다는 자신감은 높아졌지만, 우승마를 맞출 확률은 높아지지 않았다. [서평] 대중을 등지고 시장을 이기는 비법 - 데이비드 드레먼의 역발상 투자자 (1) 매트릭스튜디오 간직할만한 도서 두 권 이 도서는 '매트릭 스튜디오'의 문병로 교수님이 추천한 읽어볼만한 두 권의 도서 중 한권입니다. 이름부터 생소하지만, 역발상(Consttrarian)이라는 용어에 모든 투자전략이 담겨 있습니다. 좀 더 심플하게 말한다면, 가치투자 전략 중 특정 요인으로 이.. 2020. 1. 9.
[서평] 세상을 오해 없이 똑바로 보자 - 팩트 풀니스 정글 칼을 든 성난 한 무리 남자들에게 도륙당할 뻔한 나를 이성적 언쟁으로 구해준 이름 모를 용감한 맨발의 여성에게 이 책을 바친다. 팩트 풀니스 [서평] 세상을 오해 없이 똑바로 보자 - 팩트 풀니스 직관이 아닌 통계를 통해 객관적으로 사실을 보는 힘 이 도서는 아실 분들은 아실 한스 로슬링 교수님의 마지막 도서입니다. 처음 TED를 통해서 강연을 보았을 떄, 유쾌한 농담에 매료되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우리의 통념처럼 망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 통계적,추세적으로 많은 부분에서 개선되고 있다는 것도 처음 강연을 통해서 알게 되었지요. 1인당 살인자 수, 영아 사망자율, 자연재해 등 외부 변수로 사망하는 사람 수 등등 정말로 많은 분야들에 있어서요. 이 도서는 우리가 왜 세상이 좋.. 2020. 1. 8.
[서평] '패러다임'이란, 용어를 만든 그 도서 - 과학 혁명의 구조(토머스 쿤) 이런 점을 생각하면 결국 과학의 발전은 직선적인 것이라고 말하기가 힘들어진다. 하나의 패러다임에서 다른 패러다임으로 넘어가는 것은 덜 좋은 것에서 더 좋은 것으로의 변화가 아니라, 다른 것으로의 변화이다. 과학의 발전은 세상에 대한 절대적 진리를 향해서 누적적으로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패러다임에서 다른 패러다임으로 단절적인 변화를 연속적으로 겪는다는 것이 쿤의 주장이다. 이는 하나의 종에서 다른 종으로 진화하는 진화론과 유비적으로 생각할 수 있다. 마치 하나의 종에서 다른 종으로의 진화가 미리설정된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진보가 아니듯이, 과학의 발전도 궁극적이고 유일한 진리를 항해 나아가는 활동이 아니라는 것이다. [서평] '패러다임'이란, 용어를 만든 그 도서 - 과학 혁명의 구조(토머스 쿤).. 2020. 1. 7.
[서평] 인생도 포트폴리오처럼 다양하게 - 찰스 핸디의 포트폴리오 인생 “직업이나 경력은 의미가 없습니다. 대신 중요한 것은 삶이지요. 우리의 삶은 평생 몇 번에 걸쳐 변화하게 됩니다.” 얼마 전 한 아일랜드 청년이 들려준 말이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삶을 바꾸려면 용기가 필요하다. 별 볼일 없는 삶이 될 것이 뻔해도 그냥 익숙한 생활에 머무는 편이 훨씬 편 하다. 삶을 바꾸려면 새로운 사다리의 바닥에서 시작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현재 오르는 사다리가 잘못된 것임을 깨달았을 때,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결정은 오로지 자신의 몫이다. 가급적 빨리 새로운 사다리를 찾아야 한다. 하지만 머릿속에서 결정을 내리는 것과 현실에서 결정을 실행하는 것은 별개다. [서평] 인생도 포트폴리오처럼 다양하게 - 찰스 핸디의 포트폴리오 인생 경영철학 - 어떻게 잘해야 하나보다는 왜 잘해야 하.. 2020. 1. 6.
[서평] 퍼스트 클래스 고객은 펜을 빌리지 않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사람들이 밀도있게 모여있는 곳은? 펜트하우스? 일등 레스토랑? 정답은 비행기 퍼스트 클래스입니다. 이코노미 가격의 최대 20배 차이가 나는 퍼스트 클래스를 타는 고객들은 어떤 사람들일까요? 전 세계의 3% 사람들의 애티튜드와 성공 습관은 어떤것이 있을까요? [서평] 퍼스트 클래스 고객은 펜을 빌리지 않는다. 가장 손쉽게 성공하는 방법. 성공한 사람들의 태도 모방 성공에 이르는 가장 손쉬운 방법 중에 하나는 모방입니다. 성공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그대로 따라하면서 저절로 무의식적으로 성공습관을 몸에 가지는 것입니다. 퍼스트 클래스는 전 세계에서 성공한 사람들이 가장 밀도있게 모여있는 공간 중 하나입니다. 일반 좌석의 수십배의 달하는 가격을 지불하고도 그 좌석을 택한 사람들은 우리.. 2020. 1. 5.